상세 컨텐츠

Netflix

본문 제목

마오유우 마왕용사 완결 및 결말

본문

반응형

넷플릭스에 있길래 본 마오유우 마왕용사라는 애니메이션, 생각보다는 재밌었고 스토리는 조금 별로였고 게다가 그야말로 마왕의 매력만 볼 수 있었던 애니메이션, 전체적인 감상평은 여기저기 허술하고 어색한 부분이 많았고 판타지라고 보기에는 경제학적인 부분도 들어가서 다소 갈피를 잡기 힘들었던 애니메이션이라고 할 수 있겠다.

1기라고 나와 있어서 2기도 있을 줄 알았는데, 애니메이션은 1기가 완결이었다. 그래서 뭔가 결말도 찜찜하고 전체적으로 다소 부족하다고 생각이 들었던 작품이지만, 그럼에도 마왕이 굉장히 예쁘게 나왔다. 캐릭터마다 따로 이름이 없는 건지, 마왕 혹은 용사 이런식으로 불리거나 마왕의 경우에는 마을 내에서 학사로 불리는데, 그 부분은 괜찮았다.

'부부 사기단'이라는 내용이 있어서 이게 뭔가 알아봤더니, 늑대와 향신료와 비슷하고 거기에 나오는 성우들이나 작품 연출자들이 비슷한 내용으로 나와서 그렇다고 한다. 늑대와 향신료라는 애니메이션도 넷플릭스에 있었는데, 나는 늑대와 향신료를 보지 않았기 때문에 얼마나 비슷한 작품인지 아직 모르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왕이라는 캐릭터가 예쁘게 나와서, 마왕믿고 보는 애니메이션이라고만 표현할 수 있겠다. 사실 청소년관람불가라서 많은 부분을 기대했지만, 내가 기대했던 장면들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잔인한 장면이 나온다고 하면 후반에 메이드가 팔이 잘리는 부분이 나오는데, 사실 다른 애니메이션을 보면 팔 한두개 잘리는 것쯤이야 매 화마다 나올 정도로 흔한 일이 아니었던가, 마오유우 마왕용사라는 제목답게 뭔가 판타지적인 요소들이 있고, 마족과 인간의 전쟁을 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볼때는 왕좌의 게임에서의 세계관과 또 비슷한 부분을 찾을 수 있기는 하지만, 나름대로 잘 짜여진 판에서 제대로 스토리를 이끌어나가지 못한 느낌도 들었다.

왕좌의 게임도 극 후반부에서 망작이라 불릴 절도로 많은 사람들에게 비난을 받았는데, 결말이 흐지부지하게 끝나버리니 뭔가 찜찜하다. 마오유우 마왕용사도 어떻게 보면 열린결말, 해피엔딩이라고 볼 수는 있겠지만, 애니메이션에서는 그래도 확실히 결말을 지어줬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부터 등장했던 용사가 외모와는 다르게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었던게 진짜 어이가 없었고, 사실 먼치킨 캐릭터는 어디에나 있기 마련인데, 등장부터 대군과 맞서 싸울 정도의 힘을 가지고 있다고 하니, 그 부분은 너무나도 비현실적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연출이 잘 되었다면 볼만했는데, 그런 장면도 없었고 용사의 활약부분도 제대로 보여지는 부분이 없었다. 그나마 이 애니메이션에서는 마왕의 목소리와 톤, 그리고 말하는 방법들이 조금 귀엽게 느껴져서 볼만했다. 그 다음에 여기사, 나중에 나오는 여마법사는 사실 내 취향의 인물은 전혀 아니었다.

역시, 어떤 애니메이션이든간에 여주인공이 가슴만 크면 일단 반은 먹고가는 듯 하다. 성적취향을 대리만족하는 사람들이 많아서겠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애니메이션은 그야말로 상상 이상의 판타지를 전해준다.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것은 하나의 취향이기도 하겠지만, 영화를 즐기는 것과 애니메이션을 즐기는 방식은 다소 많이 다르다는 것을 느낀다. 애니메이션 애니메이션대로, 또 다른 느낌을 주는데, 가끔은 그게 포근하면서도 마치 내가 그 세계에서 살아가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 가슴이 아름다운 거겠지… >

그것은 영화나 드라마와는 확연히 다른 느낌이다. 경제학을 접목시킨 애니메이션이라고 하더라도 경제학과 관련된 영화나 드라마, 다큐멘터리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 들었다. 물론 그런 신선함을 끝까지 유지하지 못하고, 중간중간에 흐름을 깨는 장면들이 계속해서 나오기 때문에 조금은 산만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걸 보고 나서 늑대와 향신료를 봐야할지 말아야 할지, 정말 고민이 된다. 뭐, 전체적인 느낌이 마왕을 닮기는 했는데, 알고보니 뿔도 탈착형 뿔이었고, 얼굴이나 몸매는 완전히 인간의 모습인데다가 마왕 코스프레를 하는 듯한 느낌이다. 마왕이라고 한다면 보통은 악마와 비슷한 느낌이거나 그에 걸맞은 외적모습을 하고 있을테지만, 이번에는 여마왕이다.

마왕의 얼굴과 가슴 빼고는 볼게 없었던 애니메이션, 후반까지 가면서 많은 기대를 했지만 가면 갈수록 지루해서 조금씩 스킵하면서 봤다. 결말이 이상하길래 다 보고 나서 애니메이션 결말을 찾아봤더니, 1기가 마지막이라고 한다. 결말이랄 것도 극적인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니고 마계에 가서 역대 마왕들에게 오염이 된 마왕을 구출한 용사의 모습으로 결말을 끝낸다. 그러고, 마계의 마족들을 통합하고 통치하는 마왕의 모습을 보여주고 끝이 난다.

색감이나 일러스트, 배경 사물들의 묘사들은 나쁘지는 않았다. 배경을 수채화처럼 그을린 듯한 장면들을 많이 보여줘서 그런지 옛날 분위기를 나름대로 잘 살렸다. 동시에 판타지적인 느낌도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어떤 배경에서는 다소 묘사가 대충대충 묘사한 부분도 있어서 조금 허전하게 느껴지기도 했던 작품, 마오유우 마왕용사였다.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0.11.06 10:43
    늑향은 작가가 사전 준비도 충실했고 애니화도 넉넉하게 잘 뽑아낸 수작입니다. 반면에 마오유우는 작중에 나오는 전시경제에 대해 작가의 이해도가 많이 떨어집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지루하게 이어지는 전쟁의 뒷면에 이런 사정이 있을 수 있다는 건 충분히 전달해주죠. 사실 왜곡이니뭐니 의견이 분분한 부분입니다만, 전쟁의 배경에 이런 씁쓸한 사연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환기시키는 정도만 해도 하렘물보다는 천배 낫다고 생각되네요. 애니는 내용을 너무 우겨넣다보니 비약이 심한 감은 있습니다. 2기 생각하고 넣은 떡밥도 회수가 안되었고 후닥닥 끝나버린 탓도 있네요.

관련글 더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