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Netflix

본문 제목

잔인한 성인애니메이션 미래일기 완결 및 결말 넷플릭스 타임리프 애니메이션

본문

애니메이션을 모두 봤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내 취향이 결코 아니었던, 엄청나게 실망을 했던 애니메이션이었다. 성인 애니메이션이라서 청소년 관람불가였고, 작화가 괜찮은 것 같아서 보게 된 애니메이션이지만, 조금 보다가 말아버렸다. 그 분홍색 스토커 여자만 생각이 날 뿐, 아 … 그야말로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이라는 것은 아는데, 조금 그렇다.

일단, 이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왜 이렇게 이상한 느낌이 들지 싶은 부분을 곰곰이 생각해본다. 무엇보다도 뭔가 판타지 스릴러라는 장르를 가지고 있는데, 휴대폰으로 미래를 알아본다는 것까지는 좋았다. 소재도 참신했었던 것 같고, 그런데 도주 일기라던지, 천리안 일기라던지, 사건 일기라던지 그런 콘셉트를 잡은 부분은 조금 실망스러웠다.

어떤 의미로 그렇게 콘셉트를 잡은 건지는 대충 이해하겠는데, 다소 조금 어떤 부분은 참 유치하다고 생각이 들었다. 소재만큼은 좋았다고 생각이 든다. 보면서 느꼈던 점은 타임리프 영화를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지만, 이건 정말이지 좀 아니었다. 물론, 데스노트도 생각이 나고 카케구루이도 생각이 나기도 했었는데, 뭔가 더 재밌게 풀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실망! 실망, 그야말로 대 실망인 작품이었다.

어설픈 설정과 끼어 맞춘 개연성

가장 실망한 부분은 개연성, 진짜 내용이 어찌 흘러가는지 감을 못 잡겠다. 뭔가 머리를 많이 쓴 것 같으면서도 깊게 파고들면 난장판이고, 개연성은 개나 줘 버리고 … 인물을 아무리 공감하려고 해도 공감할 수가 없었다. 등장인물도 굉장히 많이 나오기는 하는데, 각 소유자별로 어떤 물건을 가지고 있는지, 쫓고 쫓기는 그런 장면들이 계속해서 연출이 되는데, 연출이 이어지는 부분도 자연스럽지 않고 다소 억지스러운 부분이 있었다고 느꼈다.

그나마 볼만한 것은, 가사이 유노라는 인물이었는데, 가장 첫 번째 소유자인 아마노 유키테루는 성격도 답답하고 보는 내내 고구마를 먹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혼잣말만 하고 다른 사람을 잘 믿지도 않고, 주인공으로서는 굉장히 답답한 느낌을 가지게 되었다. 물론, 이런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말이다.

가사이 유노의 미친사랑

< 미쳐가는 건 좋은데, 왜 미쳤는지는 알려줘야지… >

미래일기 소유자 및 모티브

호칭

소유자

일기명

형태

모티브

파트너

1st

아마노 유키테루

무차별 일기(마구잡이 일기)

듀얼 폴더 핸드폰

유피테르(제우스)

2nd

2nd

가사이 유노

유키테루 일기

폴더형 핸드폰

유노(헤라)

1st

3rd

히야마 타카오

살인 일기

폴더형 핸드폰

불카누스(헤파이스토스)

없음

4th

쿠루스 케이고

수사 일기

폴더형 핸드폰

메르쿠리우스(헤르메스)

니시지마 마스미 형사

5th

호조 레이스케

하이퍼 비전 다이어리

그림 일기장

케레스(데메테르)

없음

6th

카스가노 츠바키

천리안 일기

두루마리

프로세르피나(페르세포네) + 아폴로(아폴론)

신비안교 신도들

7th

이쿠사바 마르코 & 미카미 아이

교환 일기

모토로라 핸드폰

마르스(아레스) & 비너스(아프로디테)

7th 팀 서로

8th

우에시타 카마도

증식 일기

인터넷 서버장치

베스타(헤스티아)

"엄마의 고향" 출신 심복들

9th

우류 미네네

도주 일기

슬라이드 형태 핸드폰

미네르바(아테나)

니시지마 마스미

10th

츠키시마 카류도

사육 일기

폴더형 핸드폰

디아나(아르테미스)

딸, 견공들

11th

존 바쿠스

The Watcher

터치형 스마트폰

바쿠스(디오니소스)

비서 쿠로사키 류지 등

12th

히라사카 요모츠

정의 일기

보이스 레코더

플루토(하데스)

없음

13th

키리사키 아자미

비디오 일기

디지털 카메라

넵투누스(포세이돈)

없음

< 감정 기복이 적응이 안된다. >

정말 보다가 보다가 못 참겠어서, 그만두고 결말을 봤다. 결말 하나하나 다 찾아봤는데도 뭔가 마음이 개운한 것이 아니라, 진짜 스트레스만 받은 그런 작품이다. 최근에 본 작품들 중에서도 작품성만 있는 영화나 애니메이션만 본 것은 아니었는데, 애니메이션을 보고 나서 화가 나는 작품은 진짜 오랜만인 듯하다. 기분이 좀처럼 가라앉지가 않는다. 왜 애니메이션 때문에 기분이 나빠야 하는 거지, 뭔가 엄청나게 속은 느낌! 내 시간 돌려줘…

다른 웹문서를 찾아보면서 결말에 대한 해석 부분, 그리고 내용들을 반복해서 읽었다. 그래도 뭔가 느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 아직도 이게 뭔가 싶다.

게다가 왜 넷플릭스에서는 자막 오타가 왜 이렇게 많은지, 장애물을 장해물이라고 하질 않나 … 그 짧은 시간 동안에 오타를 몇 번이나 본지 모르겠다. 이번 작품은 시작부터 망했어!

다른 것들은 전부 기분이 나쁘고, 그나마 두 번째 미래일기 소유자인 가사이 유노를 보는 맛으로 보면 되겠다. 분홍색 머리를 하고 있는데, 배틀 로열 게임에서 아마노 유키테루를 지켜주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 얀데레 작품 좋아하시는 분들은 정말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작품 >

그나마, 해석을 본다면 대략적으로 이 애니메이션의 스토리나 줄거리를 이해할 수 있게 된다. 나도 보다가 드디어 조금이라도 이해를 했다. 가사이 유노가 진정한 주인공이 아니겠는가! 여기까지만 리뷰를 마무리하고, 더 많은 내용을 담는 것도 의미가 없는 것 같다. 군데군데 허술한 부분이 너무 많다. 결국은 사랑에 미쳐서 이 사단이 난 것이기도 하고, 평생 세계라는 걸 알고 있지만, 그렇게 생각하면 무수히 많은 내가 존재한다. 그렇다고 할 지라도, 첫 번째 세계에서의 나와, 두 번째 세계에서의 나는 다른 사람이라는 것을 왜 모를까.

  • 굉장히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옵니다.
  • 얀데레 끝판왕이라는 가사이 유노를 볼 수 있습니다.
  • 미래일기 시청에 주의를 하시면서 보시길 바랍니다.

 

< 유노가 지켜줄게 >

얀데레는 나랑 좀 안 맞는 것 같다. 작화만 보고 힐링 애니메이션인 줄 알았는데 … 판타지 로맨스인 줄 알았는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