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Netflix

본문 제목

이세계 마왕과 소환 소녀의 노예 마술 完 감상평

본문

이세계 마왕과 소환 소녀의 노예 마술

생각보다는 재밌었다.(어떤 부분에 있어서는…) 약간 양산형 이세계물이라고 느껴지는게, 최근에 오버로드를 봤는데 거의 부분적으로 굉장히 유사한 내용이나 요소들이 있기도 했고, 오버로드도 재밌게 봤지만, 이 작품 또한 비슷한 느낌을 받았는데, 약간의 아류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퀄리티나 작품 전체의 탄탄함은 오히려 오버로드가 더 재밌게 느껴졌고, 이 작품은 약간 어설프다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잔인한 장면은 거의 안나온다고 봐도 무방하고, 오히려 자극적이고 야한 장면만 나오고 있었다.

 

< 이런 장면들 뿐, 개연성 제로 >

하지만!

생각보다 쓸 내용이 별로 없을 것 같은게, 분명 처음부터 끝까지 넷플릭스를 통해서 봤는데도 먼치킨 주인공의 모습만 기억날 뿐 전체적인 스토리가 전혀 공감되지 않았다. 아니 공감이랄 것도 없지, 이세계물이니까, 그렇지만 분명 오버로드와 세세한 에필로그 내용이 차이가 심했다.

 

< 그나마, 그나마 얘가 제일 매력적이었다. 여러 의미로 말이다. >

재밌게 본 사람들도 있긴 하겠지만, 요즘 양산형 애니메이션을 자주 접하다보니 분명 문제가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굉장히 재미없게 본 작품, 작화나 일러스트는 꽤 봐줄만 한 것 같기는 한데, 대사나 인물들의 성격이 다소 매력적이지 않았다. 자극적인 것들만 넣어둔 망상물의 총집합체, 억지스토리, 억지 감동을 쥐어짜내는 듯한 그런 내용들이 많았다. 별로 재미없었다. 나오는 인물들도 대충 넣은 것 같고, 어쩜 캐릭터들이 이렇게 매력이 없을까 싶다.

 

제목도, 뭔가 내가 항마력이 딸려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괜히 봤다는 생각뿐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