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Animation

본문 제목

스릴러 애니메이션 바빌론 결말 및 리뷰 : 몰입하게 만드는 작품

본문

바빌론(バビロン)

소설 원작, 노자키 마도(野崎まど)가 집필한 소설 연작 시리즈 '자살법'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애니메이션 또한 매우 몰입하게 볼만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구성되어 있다. 다만, 결말이 열린 결말이라서 다소 아쉽다는 평가도 있다.

 

 

바빌론에 대한 개인적인 평가

전체적으로 간만에 좋은 작품을 봤다고 생각이 들었다. 자살법이라는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고 꽤 내용이 복잡하다. 국내에서는 안락사는 불법이기도 하고 한국의 자살문제는 너무나도 심각한데, 일본 역시 마찬가지로 자살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이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초래하기도 하고, 또는 그 결과이기도 하다. 스스로 생명을 포기할 '권리'를 주장하는 사람과 그것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늘 대립한다. 여전히 무엇이 정답인지 알 수 없다. 누가 과연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가.

 

안락사가 가능한 나라로는 스위스, 네덜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프랑스, 캐나다, 미국, 콜롬비아 등이 있다. 이들 국가 대부분은 소극적 안락사가 허용되며, 스위스와 미국은 적극적 안락사(약물 투여 등)는 불가능하다. 미국의 경우에도 주마다 기준이 상이하고 정신과 진료가 필요한 것처럼 조건이 까다롭다. 스위스의 경우에는 조력 자살이 가능하며, 세계 유일하게 외국인이 허용된 나라다.

 

バビロン

 

이처럼 매우 민감하고 쉽게 다룰 수 없는 소재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코로나 블루로 인하여 한국과 일본의 자살률이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심각한 사회적 혼란을 야기시키는 상황에서 이 애니메이션의 이야기는 더욱 무게감있게 느껴진다.

 

 

등장인물

  • 세이자키 젠(正崎 善) - 성우: 나카무라 유이치
    주인공. 도쿄지검 특수부의 검사. 정의감이 강하다. 기혼자며, 자식으로 아스마라는 이름의 아들이 있다.

  • 쿠지인 시노부(九字院 偲) - 성우: 사쿠라이 타카히로
    세이자키의 협력자. 경부보. 협력자 포지션인 이상 어떻게든 말로가 좋지 않을 것이 예상되었으며, 필사적으로 마가세 아이에 대한 것을 세이자키에 전하고 권총으로 자살한다.

  • 후미오 아츠히코(文緒厚彦) - 성우: 오노 켄쇼
    검찰사무관. 5월 23일생. 경력은 2년여 정도.
    세이자키와 협력하는 조수 포지션이 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유서를 남기고 목을 매달아 자살하게 된다.
    세이자키는 이것을 마가세 아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세쿠로 히아사(瀬黒陽麻) - 성우: M.A.O
    여성 검찰사무관. 진지한 이미지. 후미오의 사후 세이자키를 보좌한다.
    가족이 현직의 검찰 관련자(법무성 부대신)인 것으로 보인다. 검도 4단.
    7화에서 제일 비참한 사망을 맞은 캐릭터로, 마가세 아이에 직접 납치되었고 이는 세이자키의 멘탈을 뒤흔드는 결과를 가져온다. 이 애니메이션에서 드물게 살해된 캐릭터이다.

  • 모리나가 야스타카(守永泰孝) - 성우: 호리우치 켄유
    도쿄지검 특수부의 리더.

  • 미토니 츠토무(三戶荷 勉) - 성우: 오가타 미츠루
    정보해석관.

  • 한타 아리요시(半田有吉) - 성우: 오키츠 카즈유키
    기자. 세이자키와는 대학교 당시부터의 친구. 사적인 형태로 세이자키의 일에 협조하게 된다.

  • 노마루 류이치로(野丸龍一郎) - 성우: 호우키 카츠히사
    자명당 간사장. 신역 선거에 출마가 예정되어 있다.

  • 이츠키 카이카(齋 開化) - 성우: 오키아유 료타로
    시의원출신. 30세. 신역의 초대 의장이 되어 계획을 주도해 나가게 된다.

  • 모리 타이요(森 太陽) - 성우: 코쿠류 사치
    자살법의 영향으로 인해 아버지를 잃을 상황에 처한 미성년의 남자아이. 이것을 계기로 감화하여 소셜미디어에 히어로 가면을 쓴채 입장표명을 했고, 연령제한이 없다는 신역 선거의 룰을 이용해 피선거권자가 된다.

  • 이나바 신
    신약시험 관련자. 마취과 준교수. 낌새가 이상함을 느끼고 세이자키와 후미오가 그의 자택을 방문했을 때 그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그가 개발하고 있던 약의 정체는 자살유도제인 것이 확실시 되었으며 이것이 신역의 계획 진행에 큰 진전을 가져오게 된다.

  • 아노오 토모카즈
    이나바의 사건에 관련된 남자. 노마루 의원의 비서.

  • 토라오 타이마(寅尾太隈) - 성우: 이나다 테츠
    경시청 소속. 검도 유단자. 마가세 아이의 사건에 얽혀 사망한다.

  • 츠츠이 사부로(笙井三郞) - 성우: 야나기타 준이치
    6과 소속인 경부보. 세이자키의 수사에 협력한다. 이것으로 인해 후미오와 마찬가지로 자살당하게 된다. 여기에도 역시 마가세 아이가 관련되어 있다.

  • 마가세 아이(曲世愛) - 성우: 유키노 사츠키
    2화부터 등장하며, 이때는 '히라마츠 에미코'라는 가명을 사용한 참고인으로 등장했다. 신역의 진행에 흥미를 가지고 있으며 세이자키의 이름에도 관심을 보인다. 동시에 3명분의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취조실에서도 세이자키를 가지고 노는듯한 여유를 부린다. 팜므 파탈의 이미지가 있다. 善에 흥미를 보인다라는 초반의 복선은 자신이 순수한 "惡"이라는 것을 7화에서 밝힘으로써 회수되며 이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을 사망에 이르게 한다. 그리고 이것은 세이자키의 멘탈을 극한 까지 흔들게 하는 상황으로 이르게 되고...

  • 사카베 - 성우: 아오야마 유타카
    마가세 아이와 어렸을 때부터 연이 있는 친척인 의사.

  • 알렉산더 W 우드 - 성우: 타나카 히데유키
    자살법이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것에 흥미를 가지고 있는 인물. 사실은 이 세계관에서 미국의 대통령이다.

 

작품의 분위기는 굉장히 좋았으나 후반부에 갈수록 루즈해졌다. 여전히 이해가 되지 않는 내용도 있고, 철학적이라거나 초현실적인 장면들이 나와서 굉장히 아쉬웠다. 그러니, 남자주인공이 아무리 발버둥쳐도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나는 것이다.

 

분명 재밌게 봤고 다크한 분위기나 현실적이거나, 또는 잔인하다거나 그런 공포분위기의 작품을 좋아한다면 충분히 재밌게 볼 수 있는 작품이다. 결말이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내겐 다소 아쉬웠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꼭 한번은 볼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 원작은 소설이지만, 애니메이션도 꽤 잘만들어졌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