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Netflix

본문 제목

아웃로 킹 (Outlaw King, 2018) : 스코틀랜드의 왕

본문

넷플릭스 아웃로킹 더욱 현실적인 전쟁영화 : 스코틀랜드 영화 독립전쟁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다.

아웃로 킹
아웃로 킹 (Outlaw King, 2018)

크리스파인이 나오는 영화, 올누드 촬영 장면이 있어서 더 화제인 영화 그리고 그 시대의 전쟁영화를 사실적으로 그려내서 더 강한 임팩트를 가져다주는 영화 넷플릭스의 아웃로킹 스코틀랜드 영화입니다.

넷플릭스에서 나와서 얼른 챙겨보았어요. 생각보다 잔인한 장면들이 되게 많이 나오더라구요. 중간쯤에 남자주인공의 동생이 적군에 잡혔는데 올가미로 목을 조르고 산 채로 칼로 배의 내장을 꺼내는 장면은 정말 충격적이였어요.

사실적으로 그려낸 전쟁영화

아웃로 킹

무조건 스케일이 큰 전쟁영화가 아니라 그 시대를 더욱 사실적으로 그려낸 영화라고 할 수 있어요. 개인적으로 굉장히 재밌게 본 전쟁영화이고 생각보다 짧은 러닝타임이 아쉬울 뿐, 전개가 너무 빨라서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남주인공은 독립운동을 위해 고군분투 하는 모습이 처절하다 못해서 불쌍하게 여겨질 정도, 요즘 넷플릭스 영화 자주 보고 있는데 처절한 영화를 자주 보고 있다보니까 진짜 저 시대에는 어떻게 살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아웃로 킹
플로렌스 퓨

굉장히 재밌게 본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전쟁영화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무조건 추천해드릴만한 영화라고 할수 있어요. 그리고 여주인공도 매우 매력적으로 나오더라구요. 저는 처음 알게 된 배우인데요.

아웃로 킹
아웃로 킹
아웃로 킹

이 외에도 다양한 영화에서 등장했던 여자배우더라구요. 굉장히 매력적인 여배우, 특히 넷플릭스의 다른 작품인 침묵의 비명에서도 나왔던 여자배우여서 굉장히 매력적인 것 같아요. 침묵의 비명은 아직 보지 못했는데 이것도 마저 볼 생각이예요.

여자배우가 너무 매력적이지만 생각보다 영화 내에서 보여준 모습이 적어서 조금 아쉬울 뿐, 하지만 플로렌스 퓨가 아니였다면 더 밋밋했을 감정을 잘 살려낼 수 있는 역할이여서 영화가 더 풍부해진 것 같은 느낌이였어요. 마지막 결말도 굉장히 마음에 들었어요. 다시 재회할 수 있게 되어서 다행이었어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스코틀랜드의 왕 로버트 1세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아웃로 킹

반란을 일으키기 위해서 군대를 모으는 남주인공, 굉장히 매력적인 배우라고 생각이 들어요. 그에 비해 영국의 왕은 매우 잔인하고 무자비하게 묘사가 되었고 군대를 모으는 남주인공의 계획을 알아채고 밤에 습격을 하기도 한답니다. 드래곤 부대를 이끌고 쳐들어오는 영국의 왕 그의 아들, 진짜 너무 사실적으로 잘 묘사를 한 것 같아요. 하지만 한 국가인데 생각보다 군대의 규모가 작아서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웃로 킹
아웃로 킹

실제 전쟁에서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단 5명으로 성을 함락시키는게 가능한 영화라서 그 시대에 어떻게 전쟁을 했는지 궁금하게 되었습니다. 역사에 대해서 잘 몰라서 스코틀랜드 시대, 중세시대는 어떻게 전쟁을 치뤘는지 궁금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기사도 정신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도 궁금하게 되었는데요. 종교의 역할도 굉장히 크게 나와서 남주인공이 자신을 배신하려는 다른 세력의 인물을 죽이면서 살인자라는 칭호를 얻게 되지만 종교, 아마 그 시대라면 천주교나 기독교겠죠? 에 의해서 용서를 구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리고 세력을 모으고 반란을 꾀하는 스코틀랜드의 왕!

 

아웃로 킹
아웃로 킹

아웃로 킹

피를 나눈 형제들을 잃고 사랑하는 아들과 아내가 끌려간 상황에서 몇 십명 밖에 없는 상태에서 군대를 모으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독립전쟁을 하게 됩니다. 로버트 1세는 23년동안 스코틀랜드를 다스렸다고 나오더라구요. 이 영화는 굉장히 짧은데요. 이 영화에서 나오는 장면은 바로 배넉번 전투를 배경으로 하더라구요. 그리고 스코틀랜드의 사실상 국가인 꽃의 가사는 이 배넉번 전투를 다루고 있다고 해요. 그만큼 로버트 1세 브루스는 얼마나 스코틀랜드의 역사에서 중요한 인물인지 알게 되는 대목이랍니다.

 

1313년 6월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에 걸쳐서 벌어진, 배넉번 전투

결국은 이 전투에서 스코틀랜드의 왕 브루스가 결정적인 승리를 하게 되는데요. 스코틀랜드의 독립 전쟁 기간 동안에 스코틀랜드의 왕 로버트 1세가 잉글랜드의 왕 에드워드 2세를 상대로 해서 크게 이겨낸 전투입니다. 역사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보면 병력 차이가 거의 3배임에도 불구하고 대승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아웃로킹 영화에서는 이 장면을 끝으로 영화가 끝나게 된답니다.

아웃로 킹

잉글랜드의 핵심 전투병력은 기병인데, 늪이 있는 곳으로 유인하여 기병이 활동하지 못하게 만들고 적 병력을 측면으로 내몰아서 한번에 공격해버리는 기가막힌 전략으로 대승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영화가 끝나면서 이후의 사실들이 나오는데, 결국은 잉글랜드를 통치하게 된다고 나오더라구요.

반지의 제왕이나, 다른 전쟁영화처럼 규모가 엄청나게 크지는 않지만 매우 매력적인 영화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 재밌게 본 넷플릭스의 아웃로킹! 아직 보신 분이 없다면 꼭 한번 봐보세요. 꽃미남 배우 크리스 파인이 주인공으로 등장해서 더 매력적인 영화가 되었습니다. 초록색 눈이 진짜 너무 신기하더라구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