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Animation

본문 제목

세븐시즈(7seeds)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본문

넷플릭스에서 우연히 보게 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세븐시즈, 원작은 만화책으로 알고 있고 이미 완결이 난 작품으로 알고 있다. 상당히 고전팬들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작가의 작품이라고 알려져있다. 그리고, 그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다. 세븐시즈라는 애니메이션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디스토피아 장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해도 무방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많은 인기가 있었던 작품이었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기도 해서 골수팬도 많은 걸로 알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오래된 작품이라서 그런지 리뷰나 해당 글은 많지가 않았다. 특히, 넷플릭스 애니메이션이 나오고 나서 현재 시즌 1까지만 볼 수가 있는데, 작화가 굉장히 작붕이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발로 그린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애니메이션이였다. 더 징그럽고, 더 잔인한 장면들이 많이 있었지만 아무 느낌없이 보게 되었다고 해야할까, 사실 나는 그런 것들은 잘 몰랐고 보다보면서 조금씩 느끼기는 했지만, 스토리 내에서 굉장히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이 많았기 때문에 너무나도 재밌게 봤다.

얼른 시즌 2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만에 시즌 1을 모두 정주행했고, 삼겹살을 구워먹으면서 중간 내용을 건성건성으로 보긴 했지만 많은 주인공이 나옴에도 불구하고 내용이 산만하지 않고 하나하나씩 퍼즐이 맞춰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만약, 저게 나였으면 나는 어떻게 행동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먼 미래의 일을 고민하는 것이 과연 나는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또 한 편으로는 굉장히 세븐시즈를 보면서도 찜찜한 느낌을 들었기 때문에 이 작품을 보고 그 다음에는 훨씬 가볍고 재밌는 작품을 찾아봤다. 요즘에는 내가 가끔 이끌리는 작품들을 보면 디스토피아 적인 작품들이 많았기 때문에, 곧 모털엔진도 감상평을 적어낼테지만, 나도 내 자아가 강해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지만 가끔은 나도 내 자신의 운명, 나의 자아에 대해서 의문을 가질 때가 많다.

< 이 기차에 탄 사람들은 모두 죽는다. >

작품을 보면서 조금은 답답한 캐릭터들도 많이 있었다. 왜 저렇게 오버를 할까 하면서도 조금은 말이 안되는 장면이라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었다. 하지만, 각 캐릭터에 어떤 부분은 공감하면서 조금은 더욱 깊게 파고들고, 또 예민하게 묘사를 해냈다면 더 감정이입을 했을거라고 생각한다. 지금의 우리네 모습, 그리고 나의 모습도 내 그릇이 그리 온전하고 고결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기에, 어떻게든 살아가는 모습이 꼭 나와 닮았다.

어떻게든 우겨넣고 있다. 어떻게든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완벽하든, 항상 옳은 선택을 하든, 하지 못했든, 그리고 그것이 하물며 목숨이 걸린 일이라 할지라도 지금까지 생명을 유지하면서 생존하고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박수받을만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경쟁이 당연하고, 살아남기 위해 남을 밟아야 하는 세상에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들을 바라보면서 그래도 지금 나의 글을 보고, 이 애니메이션을 감상할 여유라도 있는 사람들에게 한마디 해보고 싶었던 것은, 적어도 우리는 낙오되지 않았고, 자살하지 않았고 여전히 어떻게든 숨이 붙어있어 다행이라는 것이다.

그 절망감 속에서도 우리는 우리보다 잘난 사람들을 보며 열등감을 느끼고 있지 않았던가, 충분히 축복받은 사람들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우리보다 더 나은 사람들과 나를 비교하며, 끊임없이 나 자신을 괴롭히고 있다. 나는 모두가 죽을 것이라는 것을 안다. 지금 죽든, 나중에 죽든 시간의 흐름에 있어 결과는 같을지라도 그 과정에 있어서 살아가고 있는 것은 충분히 칭찬받아 마땅한 것이라는 것을 안다. 그래, 동물이기에 생존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사람이기에 살아간다는 느낌과 생각을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우리의 특권이자 특징이라는 것도 알고 있는 것이다.

만약, 우리가 탄생과 죽음을 관망할 수 있고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으면 좋겠지만, 이 작품내에서는 거의 대다수의 사람들은 타인에 의해서 생명을 빼앗기고 있다. 살아갈 권리가 없었던 것이다. 그런 점에서 볼 때, 누군가에게 하나는 열등감의 대상이자, 비교의 대상이 될 수 있다. 당신이 하나일 수도 있고, 안고일 수도 있고, 료가 될 수도 있는 것처럼 말이다. 그런 점에서 볼 때, 나와 가장 비슷한 캐릭터는 어쩌면, 외면하고 싶을 아라마키 타카히로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