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Animation

본문 제목

제로의 사역마 3기 ~삼미희의 윤무~ (ゼロの使い魔 ~三美姫の輪舞~)

본문

티파니아의 등장과 일크쿠의 모습에 재밌게 봤고 티격태격대는 루이즈와 사이토의 모습을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3기다. 3기에서는 그야말로 하렘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사이토를 좋아하는 캐릭터들이 늘어난다. 그리고 타바사를 중심으로 스토리가 이어지기도 한다.

3기에서 가장 매력적으로 나온 캐릭터는 티파니아, 카틀레아, 그리고 줄리오다. 다른 캐릭터들도 여전히 멋지기는 하는데, 그리고 이런 분위기의 애니메이션 치고 생각보다 OST가 좋아서 놀랐다. 조금은 다소 유치할 수도 있겠는데, 가사가 뭔가 신기하게 계속 귀에서 맴돈다.

아이러니하게도 응원했던 사이토가 그야말로 절제하지 못하고 한 편으로는 루이즈가 불쌍하게 여길 정도의 막장 장면이 많아서 어이없었던 제로의 사역마 3기였지만, 4기에서도 그 분위기는 이어졌다. 원작자가 없으니 작품도 붕괴하는 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3기와 4기는 서비스컷을 감상하는 태도로 작품을 바라보게 되었다.

3기에는 다소 서비스컷이 많이 나와서인지 흐름이 자꾸자꾸 끊겼다. 그래도 티파니아를 많이 볼 수 있어서 그 점은 참 좋았다만, 여전히 나는 이해가 안되는 부분들이 너무 많아서 혼란스럽다.

3기에서는 스토리가 잘 진전되지 않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순간 장르가 바뀐 듯한 생각도 들었다. 그럼에도 3기에는 1기와 2기와는 다른 분위기에서 기대하지 않았던 장면들이 나오기도 해서 한 편으로는 재밌게 봤다. 하지만, 간달브인 사이토가 생각보다 약해서 그거는 조금 아쉬웠다. 시원하게 때려눕혀도 좋을 것 같은데, 트리스테인의 영웅이라고 평가받을 정도의 행적을 올린 사이토가 무력하게 당하는 모습도 있었기 때문이다. 역시, 마법에는 어쩔 수가 없나보다.

< 실피드에게 음식을 주는 사이토 >

하프엘프라는 사실이 드러나고 종교재판 또는 이단 심문을 당하게 되근 티파니아, 시끄럽게 해서 잠에서 깨게 된 루이즈가 뜻 밖의 일을 정리하기는 하지만, 말이 좋아서 이단 심문이지 그야말로 권력 남용이자 처형이라고 밖에 할 수 없다. 그나저나, 제로의 사역마는 게임도 있다고 하니, 언제 한 번 게임을 해보고 싶기도 하다.

제로의 사역마는 알고보니 만화가 원작이 아니라, 소설이 원작이라고 하니! 꼭 다시 한 번 봐야겠다. 애니메이션에서는 빠진 내용이 너무 많다고 하니, 그래도 재밌게 본 작품인 만큼 너무 상업적으로 그려진 애니메이션 보다도 원작에 충실해서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역시나, 제로의 사역마 애니메이션은 딱히 스토리 적으로 적어낼 이야기가 별로 없다. 너무 순식간에 스토리가 전개되고 또 어영부영 마무리 되는 내용이 많고, 쓸데없는 장면들도 너무나도 많았다. 그렇지만 그나마 앙리에타 공주가 가장 매력적이기에 앙리에타가 사이토에게 빠져드는 장면은 집중해서 봤으나, 2기때의 긴장감이 상당히 사라진 상태였다. 애니메이션을 먼저 보고, 소설을 보게 된다면 굉장히 흥미진진하게 제로의 사역마라는 작품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맨 위로